본문 바로가기
심리학

신경증의 감정 조절

by Info Ocean 2022. 4. 12.

신경증의 감정 조절

객관적인 사물에 대한 정확한 인식과 적극적인 복종입니다.
사람들이 현실에 존재하는 객관적인 사물을 진정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인식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객관적 현실이 반드시 우리의 주관적 희망과 이상에 부합되는 것은 아니며 때로는 완전히 어긋나는 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때때로 의식적으로 혹은 무의식적으로 현실을 편파적으로 바라봅니다. 만약 우리가 나이가 들면, 우리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간에, 늙어가고, 백발과 주름이 늘어나고, 체력도 점점 버텨지지 않습니다. 이것은 사실입니다, 이 사실은 저희의 바람과 딱 맞아떨어지는 것과 반대로, 우리가 하고 싶지는 않지만요.

 

사실을 인정하고 비현실적인 생각을 현실로 만들려고 시도한다면 시간이 흐를수록 결국 어느 순간 환멸의 아픔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가능한 범위를 정확히 가늠하고, 그 범위를 향해 스스로 노력해야 과도한 심리적 충돌을 일으키지 않습니다. 그러나 신경질증 환자들은 존재 사실을 현실로 받아들이지 않고 이상과 욕구를 가지고 있습니다. 불가능할 정도로 확장해 주세요그 범위, 그래서 고통스럽습니다. 대인 공포의 경우, 우리가 상대방을 모두 생활하는 사람이라고 말하는데, 사람을 만날 때 감정의 동요를 일으키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며, 특히 상급자나 이성을 만날 때 불안하거나 쑥스러운 느낌을 받는 것은 일반인에게 흔한 일입니다. 이런 사실을 직시하고 자연에 순응해야 하며, 민망하거나 심지어 고민하더라도 거부하지 말아야 강박관념이 생기지 않고 정상적인 심리가 유지됩니다. 반대로 이에 대한 거부감이 생기면 도저히 사실에 순응할 수 없다는 심리가 형성되면 사실과 동떨어지고 점점 더 황당해집니다.


우리가 길을 걸을 때 자동차 한 대가 앞을 질주해 올 때 우리는 불안하고 공포스러운 생각이 들게 마련이고, 바로 그 불안 공포 때문에 우리는 즉시 대피하게 됩니다. 이 심리활동 과정에서 불안 공포가 나타나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고, 불안 공포를 없애려고 할 필요도 없고, 불안 공포가 없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정서가 정상으로 바뀌어야 하는 공포 같습니다. 그래서 아무런 심리충격도 생기지 않습니다. 갑자기 자동차가 지나가면 불안도 사라지는, 즉 그때의 불안은 당연한 사실이며, 어떤 저항도 없어야 한다는 사실을 정확하게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야 합니다. '불안한 대로 하라'는 태도를 취하면 어떤 강박관념도 생기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실에 대하여 반항적인 태도를 취한다면, 당시의 상황에 순응할 수 없고, 착실하고 스스로 만족할 수 없습니다. 그러면 신경질적인 고통이 더 커집니다.


우리는 매일 엉뚱한 실수를 하거나 무언가를 잊어버릴 수 있습니다. 이런 자리에서는 자신의 불심을 나무랄 수 있지만, 신경질증 환자들은 실패가 없을 정도로 완벽해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실패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렇다면 사실은 그들의 주관적인 바람과 배치되는 것이고, 미비 공포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어떤 사람은 다른 사람을 만나면, 늘 보장하려고 합니다. 침착하고 자유자재로 행동하면, 결과는 성공합니다. 만성적인 대인 공포 때문에 절대적인 청결을 추구하다 보면 불결한 공포가 됩니다. 어떤 옛사람이 "새들이 내 머리 위를 스쳐 지나가면 어쩔 수 없지만 새들이 내 머리 위에 둥지를 틀면 나는 단호히 거절할 수 있습니다. 같은 맥락에서 나쁜 생각이 번뜩이고, 어쩔 수 없지만 나쁜 짓을 하든 말든 충분히 구속할 수 있습니다. 저희 마음속에는 가끔씩 스쳐가는 게 비도덕적, 심지어는 범법적입니다. 죄의 생각, 절대 그런 생각을 하지 않으려면 성자라도 하기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자기 몸에 잠재된 사념과 협심을 바로 인식해야 합니다. 이런 사념들은 완전히 제거될 수 없습니다. 만약 어떤 사람이 어떻게든 모든 사념을 제거하려고 한다면, 부정 공포의 강박관념이 생길 수 있습니다. 신경질증 환자는 이런 심리에 대해서 사실 거부적인 태도를 취하면 그들은 반드시 자신의 심리적 절대청정을 유지해야 합니다. 결국 심리적 충돌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 모두 자신의 어두운 면을 올바르게 인식하기를 바라며, 이런 겸손한 태도로 살아가면 우리는 숭고한 도덕성을 갖게 됩니다.


신경질적인 사람은 자신의 감정파동을 싫어합니다. 즉 어떤 불행을 당해도 태연하게 행동할 수 있는 '부동심(不動心)'의 경지에 도달하기를 원합니다. 가장 이상적인 심경인 것 같습니다. 어떤 스도카 철학자도 "우리가 자신의 몸을 물독처럼 생각한다면 몸이 망가져 당황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가 사랑하는 아내인 애자를 마치 보통 사람처럼 생각한다면요. 그들이 죽더라도 우리는 슬프지 않아요. 이성적인 태도가 부동심의 경지에 도달했습니다. 물론 생로병사의 객관적인 법칙을 인정해야 합니다. 그러나 물독이 깨져도 안타까움이 있을 수밖에 없고, 애처애자가 죽으면 비통한 마음이 있을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합니다. 이런 안타까운 감정과 비통한 마음은 큰 도리로는 주체할 수 없는 것으로, 이것은 바로 인류 자연의 순수한 감정을 나타내는 것이므로, 우리는 반드시 여기에 따라야 합니다. 자연스러운 감정의 발로 인간 감정의 자연스러운 변화를 교조로 억제해 '부동심'의 경지에 이르게 하려는 발상은 황당하기 짝이 없고, 이것이 바로 강박관념의 근원입니다.


객관적인 사물은 끊임없이 변화하고 사람들의 심리도 따라서 요동치게 마련입니다. 만약 누가 절대적인 '부동심'을 유지하려고 한다면 마치 굴러다니는 통나무 위에 서서 움직이지 않는 자세를 유지하려고 하면 금세 균형을 잃게 됩니다. 배에 탔으면 배의 흔들림에 따라 흔들렸어야 했고, 그렇기 때문에 흔들림의 고통은 느끼지 않았을 것입니다. 우리는 자연에 순응하는 태도를 취해야 하며, 또한 객관적인 일에 대해서도 해야 합니다.


신경질이 강박관념도 고통스럽지만 이런 고통은 외면할 것이 아니라 사실을 직시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한다면 직접 그것을 받아들이는 것이 더 낫습니다. 그 고통의 체험에서 깨어났을 때 새로운 길이 우리 앞에 펼쳐집니다. 우리는 환자를 입원 치료하면서 여러 차례 이런 실험을 했습니다. 절정에 이르자, 스스로 체득하였습니다. 이런 거에 저항할 힘이 없는 게 사실입니다. 고통스러울 때 그 심리적 충돌이 뚫립니다. 그러자 환자는 기가 막히게 고통이 줄었습니다. 환자가 고통을 피할 길이 없음을 깨달았을 때 진정한 복종이 이루어집니다.


주의의 전이와 정서의 변환

신경질증 환자가 고집스럽게 자신의 증상에 집중한다면 환자의 관심을 증상으로부터 돌리게 해야 합니다. 어떤 환자는 다시는 자신의 증상에 대해 생각하지 않겠다고 맹세합니다. 사실 이렇게 생각하면 더욱 증상에 주의를 고착화시킬 수 있습니다. 주의를 전이시키려고 하면 할수록 주의를 고착화시킬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하여 우리는 자연에 순응하는 태도를 취해야 합니다. 우리는 잡념을 가져도 무방합니다. 공부를 계속하면, 이렇게 될 것입니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공부에 집중합니다. 오히려 우리가 힘을 다해 거역하고 절대로 잡념이 나타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사실은 잡념에 주의를 집중시키는 것입니다. 잡념의 존재를 더욱 의식하게 되고, 결국에는 오히려 학습에 더욱 장애를 초래하게 됩니다. 다만 실제 행동만이 주의를 돌리는 가장 좋은 길입니다. 우리가 어떤 일을 시작하면, 자연히 주의력을 이 일에 집중할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렇습니다. 처음부터 업무에 주의를 돌리려다 보니 뜻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우리의 정서가 우리 자신의 의지로 쉽게 전이되는 것은 아닙니다. 지금 우리가 화를 낼 생각이 있다면 쉽게 화를 낼 수도 없지만, 머리를 한 대 맞으면 바로 화를 냅니다. 우리가 기뻐하고 싶어도 당장 기뻐할 수는 없지만, 만약 우리가 공부해서 성과를 거둔다면 금방 기뻐할 것입니다. 신경질적인 사람은 항상 즐거운 감정을 갖고 싶어하지만, 사실 항상 그런 것은 아닙니다. 사람들이 힘차게 높은 산에 올라, 눈앞을 바라볼 때요.웅장하고 아름다운 경치를 보면, 문득 깨닫게 되어 속이 후련합니다. 하루 일을 마치고 피곤한 몸을 목욕물에 담글 때 노고를 치르고 난 후의 기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야구 경기를 보면 기분이 좋습니다. 사람의 정서는 객관 사물의 변화에 따라 달라집니다. 어떤 사람은 문을 닫고 차를 만들고, 명심하며, 마음속으로 편안하고 즐거운 정서를 얻으려 합니다. 이것은 분명 불가능합니다. 신경질 환자는 어떤 일에 대해서든, 어떤 장소에서든 말입니다. 태연한 태도와 편안하고 유쾌한 감정을 유지하려 하니 황당무계하고, 환자가 미궁에 빠진다는 말도 안 되는 일조차 알 수 없었습니다.


우리는 스스로 좋은 정서, 즐거운 마음을 갖기 위해 사는 것이 아닙니다. 조현병 환자들은 감정변동이 매우 둔해 아무런 걱정도 없는 쾌활한 기분을 그대로 유지하며, 무슨 큰일이 생겨도 아무렇지도 않게 여깁니다. 제가 일했던 병원에서 불이 난 적이 있었는데, 그때 그 환자들은 태연자약하고 조금도 당황하지 않았으며, 아무도 앞을 다투어 도망가지 않았습니다. 이 환자들은 최소한의 자기보존 욕구도 가지고 있습니다.신경질증 환자분들께서 원하시지만 쾌활한 기분, 그러나 그들은 아마 이런 상태가 되기를 원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가 좋은 기분을 가지려고 하는 것은, 강한 욕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재능을 충분히 발휘해야 합니다. 결코 게으르고 아무 일도 하지 않고, 그저 즐거운 기분을 얻으려고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지 않으면 반드시 본말이 전도될 것입니다.
 

'심리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회적 적응  (0) 2022.04.13
신경증의 자가 치료  (0) 2022.04.13
신경증(Nervous)  (0) 2022.04.12
과학 경영 이론  (0) 2022.04.12
사회인 가설  (0) 2022.04.12

댓글0